혼란

from Text Art/Free Essay 2013. 5. 24. 14:01


오랜만에 혼란속에 감정을 느껴본다..

Chaos 이 얼마나 피곤스러운건지...


하지만 탈출하고 싶다.


내 초라한 모습을 자꾸 돌아보게 되고...

빛나는 그 사람의 느낌속에서 과연 난 .. 하고 자꾸 자괴감을 가지게 된다.


음.. 아마 내가 독특해서 그런걸까?

아니면 나 스스로 나한테 부족하다고 느끼는걸까..


이런 자격지심 좋지 않다는데...


휴~...


너무 상처가 많다보니 자연스러운 습관이 된거같다..

다른 사람들과 나를 비교하게 되고.. 그런 내 부족하고 모자란 모습속에서..

너무 내 자신을 스스로가 부족하다 느끼는...


혼란함 속에서 오늘 다시 첫 발을 내 딛는다.


내 삶...


너무 슬프고 힘든 삶이었다.


수많은 인연들과 , 수없이 날아온 비수속에서 견뎌야 했던.. 지난 시간들.

원래 비교 당하는거 싫어하고.. 자존심이 강한 남자라...

너무나 힘들었던 시간들이었다...

그래 , 어떻게 보면 정말 내 삶 자체가 부족하고 , 멍청해 보일수가 있다..


지나온 시절동안 수없이 많은 비교를 당해왔고...

넌 이것도 못해주니?

넌 저것도 못해주니?

누구는 이렇게까지 한다는데...

넌 도대체 뭐니?


휴... 수없는 비교와 멸시속에서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고.. 미안하다는 말과..

내가 못난 탓 , 부족한 탓이라는 말을 연발하며.. 멍청하니 웃어야 했던 지난 시간들이 너무 슬프다.

갑자기 감정이 훅 오르네...


그래도 오늘은 무모하리만큼 첫 발을 내딛는 거니까..


모자라 보이고 , OutSider여도 그게 나다..

그냥 있는 그대로 날 받아들이고.. 어떤 결과든 받아들여야지.


한숨과 걱정 , 그리고 긴장과 설레임 속에 혼란..


이 혼란을 안은체 난 발을 내딛는다.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쓸쓸함 , 그 아픔 속에서.  (0) 2013.06.05
좌절과 무력함  (0) 2013.05.25
혼란  (0) 2013.05.24
Fly Raven  (0) 2013.05.08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Fire  (0) 2013.04.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