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네 마음대로 해라"



악동뮤지션&아이유는 성장기 때, 부모님과 갈등에 대해 얘기하고,

김창완옹은 예전에 아들과 소통이 잘 안되는 것 같다고 토크 하던 중...


1.jpg

이경규 : 요즘은 어느 측면에서 소통이 잘 되시는 것 같애요?


김창완 : 그러니까 소통을... 어...



2.jpg
3.jpg

'내가 너를 알아야 겠다' 보다 '아이,모르겠다'

이것도 방법이에요



4.jpg
5.jpg

전혀 다른 세상에 살고, 전혀 다른 세상을 만들 사람인데,

제가 본 세상하고 제 가치관하고 어떻게 맞겠어요?



6.jpg

난 다른 인간이구나...

이런 걸 아는 게, 오히려 원활한 소통이죠.



7.jpg

이경규 : 어떻게 해야 됩니까? 얘네들하고?


8.jpg
9.jpg
10.jpg

알려고 안 해야 돼요. 니 맘대로 하세요.

전 사실 '네 맘대로 해라' 그게 참 좋은 말인 것 같애요.



11.jpg

그 뒤에 막 '모르겠어...' 이렇게는 안하고


12.jpg

뒤에 괄호 안에 들어가 있는 말이 중요해요

(...사랑한다, 뭘 해도)

그 말을 뭐, 옛날에 어른들이 (그 말)만 괄호 안에 넣어 놨던 거지



13.jpg
14.jpg

아까 아이유 양이 '돌아갈 집이 있는 애들은 비뚤어지지 않는 것 같애요'라고 했는데,

돌아갈 집이 사실은, 아직 말하지 않은 어른들의 말 (여러분들을 사랑합니다, 여러분 세대들을 믿습니다)



15.jpg
16.jpg

내 자식을 내가 믿지 않으면, 걔가 진짜 집 없는 애가 되지요

그러나 네가 뭘 해도 좋다. 괄호 안에 (난 널 믿는다)

그러면 언젠가 그 아들,딸이 돌아올 거에요



17.jpg

그렇다고 지금 조급하게 어른들이 '난 널 믿는다니까, 난 널 사랑한다구'

그 말부터 뱉을 일이 뭐 있어요



18.jpg

일단 다 믿고, 너희들 마음대로 하거라

다만, 차마 말 못해, 죽을 때까지 입 다물고 있을 수도 있죠








2. "어른들을 너무 믿지 마라"




지금 사춘기 소년,소녀들에게 얘기하고 싶은 건...


1.jpg

제가 중학교 2학년 때쯤?

학교를 내려오면서 계속 물었어요, 어른들한테



2.jpg

"왜 사세요?"


3.jpg
4.jpg
5.jpg
6.jpg

그때 정말 실망을 많이 했어요

'누군가 한 사람은 뭔가 대답이 있겠지' 그랬어요



7.jpg

무슨 대답인지는 모르나...

얘기하고 싶은 건 '어른들을 너무 믿지 마라'



8.jpg

자기 안에 너무 큰 우주들이 있는데,

어른들 중에 그 우주를 열어주는 사람도 있겠지만, 흔치 않아요

또, 그런 어른이 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제 스스로 알아요



9.jpg
10.jpg

그러니까 어른들을 믿지 말라고 그래서 '세상을 부정하라'는 게 아니고

'어른들 말을 좇아서 뭐를 하지 마라'는 거에요



11.jpg
12.jpg
13.jpg

'어른들이 그렇게 큰 세계는 아니다'

'너희들은 그 세상보다 훨씬 큰 세상을 볼 수 있고, 그 어른들의 세상을 너희들 손으로 열 수 있을 거야'

라는 믿음을 주고 싶어요

그런 말로 '어른들 안에 갇히지 말라'는 거에요

그거를 쉽게 그냥 '어른들을 믿지 마라' 이렇게 얘기하고 싶어요



14.jpg

자기가 성숙해서 어른이 되면서도 그 어른을 넘어서야 돼요

저도 이 어른으로 이 안에 갇혀서 이러는 어른이 싫어요



15.jpg
16.jpg

'넌 나를 믿지 말아라'가 아니라,

'어른이 된 너 스스로, 네가 그게 다 완성됐다 생각하진 말아라' 이런 말이죠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자기 철학이 있는 사람이 진짜 어른이 아닐까요?

시청하는 내내 어린 왕자의 말들이 생각나더라고요

캡쳐가 조금 앵그리하게 나오셨는데, 실제로 영상을 보면 나긋하게 말씀하셨습니다.



- 오늘의 유머 (식신백곰님 게시물) 펌 입니다 -



정말 인간적으로도 존경하고 , 음악적으로도 존경하는 김창완 선생님의 방송 출연분을 보면서 느낀건

정말 배울것도 많지만 , ' 한 인간 ' 이 된다는 것은 정말 쉬우면서도 어려운 부분이라 생각 되는 ...


그 무엇보다 소통이 원활하고 , 내 가슴속에 의문점들과 또 다른 이야기속의 해답을 보여주시면서

정말 다시 한번 되새기게 된다.

결국 세상에서 나의 미래와 나의 시간은 내가 결정 하는 것이다 라는 것을 다시 깨닫게 되었다.

늘 멈추지 말아야 한다는 것 .. 그리고 세상은 누구에게든 , 어떤 것에게든 배울수 있다는 것.

그리고 그 안에 해답은 내게 있다는 것이다.


세상과의 소통도 , 내가 알려고 하지 말고 의문점을 지닌체 여행을 해야 한다는 것도.. :)

'Daily Art >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TEC Guitar Works  (1) 2014.12.09
힐링캠프 2014/07/07 편을 보며.  (0) 2014.07.09
One Hundred Story  (0) 2013.11.24
Today's Movie - Thor 2 Dark World  (0) 2013.11.11
In Movie - Gravity  (0) 2013.11.04
우리나라의 Online Community의 문제 (잉여력이 넘친다.)  (0) 2013.09.0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