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air Me

from Text Art/Free Essay 2013. 8. 9. 17:52


하나 , 둘 나에 대해 Repair...

모든걸 떠나보내고 , 새롭게 , 그리고... 앞으로 남은시간동안 살아갈 계획.

요즘은 난시도 스트레스성으로 심해져서 병원에서 조심하라고 한다.

늘 조심.. 조심.. Warning 상태는 꾸준히 유지하라니..


지겹다 지겨워.


그래도 하루하루가 즐거워지고 있다..

그간 못했던 내 시간들을 가지면서 하나 둘...

내것을 찾아가고 있다. 내 시간 , 내가 하고 싶었던 것들..


외로움을 잊으려고 한다. 지나간 시간의 추억을 되새기며 하나 둘 사진을 완전 삭제하다 못해..

사진이 들어있던 HDD 자체를 파기해버렸다...


영원히 기억하기 싫어서. 뭐 이런다고 기억이 안나겠냐만은...

그래도 찌질하게 기억하고 싶다고 사진을 찾아보는 행위따윈 안할테니까.

다들 알아서 잘 지내고 , 새로운 남자 만나서 즐겁게 지내겠지.


나는 이제 누구를 만나든 초월해버릴거 같다.

누구나 똑같다라는걸 깨달아버린 상태라... 뭐 이젠 그저 다른거 없다.

내 기준에 90%는 넘겨줘야 만날수 있지 싶다. 그 이하는 나에게 버러지다..

그냥 내 인생 말아먹으려면 만날수 있겠지만 , 이젠 남은 내 인생도 짧은데 말아먹을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그저 난 나를 이해할수 있고 , 나를 안아줄수 있는 사람이면 된다.

그게 최선의 조건이다.. 이 두가지가 40%씩 80%고 ...

그 외엔 뭐. 다른 조건들이 붙겠지.. 이건 개인차가 있는거니까...


하나 둘 나에 대해 복구하면서, 얼마나 내가 그동안 멍청하게 희생했나..

멍청하게 웃어줬나.. 멍청하게 받아줬나 생각하니깐 웃긴다.

내 인생한테 죄를 진거니까 , 얼마나 내 스스로가 버러지같아 보이던지..

그러니 버러지 취급 당하지...


에휴 한숨은 늘어가고 백발은 점점 늘어간다.. 다들 할아버지라고 부를정도니까.

사무실 안에서 오랜만에 포스팅 해본다. Classic(Brahms - Symphoni No.1)을 들으며..

아무도 간섭없이 즐겁게 일을 하고 기획도 해보고, 이것저것 의견제시도 하면서..


또 사무실에 친한 형에게 그동안 배우지 못했던 Jazz 화성이론에 대해 기초부터 배우고 있다..

업무시간 틈틈히 ..ㅋㅋ 나름 재밌다.


이것저것 할일도 생기고 , 나를 위해 시간을 투자하는 것만큼 후회가 없는일은 없다.

거기에 또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이 생겨서 이것저것 잘 얻어먹고 다니고..

이것저것 볼거리도 잘 보고.. 지난 시간동안 못했던 것들을 하나 둘 해보니까..

아 진짜 사람은 잘 만나고 봐야 한다는걸 새삼 깨닫는다..


당분간은 나를 준비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이렇게 보내고 싶다.

그외엔 아무도 보고싶지 않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 보내면서..

내 삶에 한페이지 정도는 이쁘게 꾸며놓고 싶다.


너무나 어두컴컴한 내 인생에 지금은 하나의 빛이 되는 시간이니까.


악몽에서 벗어나길 바라며, 이 포스팅을 마치련다.

진통제는 꾸준하다. 그래도 마음은 즐겁다.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속의 1 사람 2 개의 모습  (0) 2013.11.03
Community Failed  (0) 2013.10.13
Repair Me  (0) 2013.08.09
무참히 깨져버린 마음을 돌아보다.  (0) 2013.07.26
쓸쓸함 , 그 아픔 속에서.  (0) 2013.06.05
좌절과 무력함  (0) 2013.05.2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