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dCastle

from Text Art/Free Essay 2013. 12. 15. 23:10



모래성같은 인연속에서 , 언제 파도처럼 쓸려나가..

사라져버릴거 같은 인연속에서...

난 언제까지 헤메여야 하는 것일까?

난 언제까지 모래성같은 인연에 매달려 , 가슴아파야 하는 것일까?


이젠 모든걸 잊어야 하는데 , 이젠 모든걸 지워야 하는데...


내 머리속을 헤메이는 기억의 조각들이 나를 힘들게 하고...

내 기억속 조각들이 나의 마음을 비수처럼 찌르며...

언제까지 난 이렇게 모래성같은 마음속 고통을 느껴야 하는 것인가..


모든게 허무하다.


모든게...


이젠 그래서 모든걸 놓고 싶다.

누군가 나를 붙잡아주었으면...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ink About  (0) 2014.05.05
나는 웃음거리가 아니다.  (0) 2014.04.19
SandCastle  (0) 2013.12.15
세상속의 1 사람 2 개의 모습  (0) 2013.11.03
Community Failed  (0) 2013.10.13
Repair Me  (0) 2013.08.0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