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t Art/Free Essay'에 해당되는 글 18건

  1. 좌절과 무력함 2013.05.25
  2. 혼란 2013.05.24
  3. Fly Raven 2013.05.08
  4.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5. Fire 2013.04.15
  6. Monster in the dark 2013.03.23
  7. Smile & Sad 2011.07.02
  8. Musician's Dream 2011.01.17

좌절과 무력함

from Text Art/Free Essay 2013. 5. 25. 00:22


좌절의 시작...


오늘 하루종일... 난 무력했다.


정말 꼴도 보기 싫을정도의 무력함과...

나는 누구? 여긴 어디?


를 연발하는 머리속...


한숨만 나온다...


한없이 내 자신이 밉다.


생각한대로 , 마음먹는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모든게 싫다.


오늘은 왠지 내 스스로가 다 싫다.


한심하다 내 모습이...


역시 난...


이대로 웅크리고 있어야 하는것인지...


정말... 속절없이 내 자신한테 슬프다.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참히 깨져버린 마음을 돌아보다.  (0) 2013.07.26
쓸쓸함 , 그 아픔 속에서.  (0) 2013.06.05
좌절과 무력함  (0) 2013.05.25
혼란  (0) 2013.05.24
Fly Raven  (0) 2013.05.08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혼란

from Text Art/Free Essay 2013. 5. 24. 14:01


오랜만에 혼란속에 감정을 느껴본다..

Chaos 이 얼마나 피곤스러운건지...


하지만 탈출하고 싶다.


내 초라한 모습을 자꾸 돌아보게 되고...

빛나는 그 사람의 느낌속에서 과연 난 .. 하고 자꾸 자괴감을 가지게 된다.


음.. 아마 내가 독특해서 그런걸까?

아니면 나 스스로 나한테 부족하다고 느끼는걸까..


이런 자격지심 좋지 않다는데...


휴~...


너무 상처가 많다보니 자연스러운 습관이 된거같다..

다른 사람들과 나를 비교하게 되고.. 그런 내 부족하고 모자란 모습속에서..

너무 내 자신을 스스로가 부족하다 느끼는...


혼란함 속에서 오늘 다시 첫 발을 내 딛는다.


내 삶...


너무 슬프고 힘든 삶이었다.


수많은 인연들과 , 수없이 날아온 비수속에서 견뎌야 했던.. 지난 시간들.

원래 비교 당하는거 싫어하고.. 자존심이 강한 남자라...

너무나 힘들었던 시간들이었다...

그래 , 어떻게 보면 정말 내 삶 자체가 부족하고 , 멍청해 보일수가 있다..


지나온 시절동안 수없이 많은 비교를 당해왔고...

넌 이것도 못해주니?

넌 저것도 못해주니?

누구는 이렇게까지 한다는데...

넌 도대체 뭐니?


휴... 수없는 비교와 멸시속에서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고.. 미안하다는 말과..

내가 못난 탓 , 부족한 탓이라는 말을 연발하며.. 멍청하니 웃어야 했던 지난 시간들이 너무 슬프다.

갑자기 감정이 훅 오르네...


그래도 오늘은 무모하리만큼 첫 발을 내딛는 거니까..


모자라 보이고 , OutSider여도 그게 나다..

그냥 있는 그대로 날 받아들이고.. 어떤 결과든 받아들여야지.


한숨과 걱정 , 그리고 긴장과 설레임 속에 혼란..


이 혼란을 안은체 난 발을 내딛는다.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쓸쓸함 , 그 아픔 속에서.  (0) 2013.06.05
좌절과 무력함  (0) 2013.05.25
혼란  (0) 2013.05.24
Fly Raven  (0) 2013.05.08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Fire  (0) 2013.04.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Fly Raven

from Text Art/Free Essay 2013. 5. 8. 00:25

한치 앞을 못보는 현실 속에서 나는 살아간다.


수많은 사람들 속에서 , 수많은 사건과 사고가 벌어지는 세상 속에서...


그저 나는 단 하나의 소수점으로 살아가고 있다.


아무에게도 내 고통과 감정... 그리고 나의 속 마음을 드러내지 않은 체...


그저 늘 가면같은 얼굴과 , 적절한 처신으로 융화되어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마음속 깊이 자리 잡은 , 나의 진실은 언제나 외면 당하고 있다.


누구에게 기대어 , 편안히 쉬고 싶은데...


현실에서 내게 주어진건 , 진실을 봐주지 않는 사람들.


그리고 철저하게 냉정을 요구하는 모습들...


내가 냉정해지지 않으면 , 난 장난감이 되어버리기에...


그저 내 자신을 지키기 위해 , 더 냉정해지고 , 차가운 비수를 꽂아도 감각이 무뎌지는 것 뿐이다.


마치 지금 내가 매일같이 챙겨먹는 진통제 처럼...


감각이 하나 둘 무뎌지는 것 뿐이다.


점점 돌아 갈수 없는 강을 건너는 기분이지만...


그렇게 난 살아가고 있다.


점점 난 나를 잊어가고 있다.


도무지 내가 어디에서 어떻게 살아가는지 생각조차 나질 않는다...


그저 하루하루 주어진 시간에 무언갈 계속 할 뿐이고...


다시 또 난 잠들고 일어나 , 무언갈 또 하고 있겠지...


갈곳 잃은 나침반 처럼 목표없이 돌아갈 뿐이다.


하지만 난...


아직 내 마음속에 단 하나의 진실만 담아둔체...


끝없이 돌아간다...


그게 내가 할수 있는 최선이다.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좌절과 무력함  (0) 2013.05.25
혼란  (0) 2013.05.24
Fly Raven  (0) 2013.05.08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Fire  (0) 2013.04.15
Monster in the dark  (0) 2013.03.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지금 여기가 어딘지도 , 내가 누군지도 모른체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 단 하나 내 심장속에서 끓어 오르는 피와 , 내 단 하나의 목표 , 꿈을 향해 뛰어가는건 분명하다.


그 와중에 난 나를 잃어버리고 , 여기가 어딘지도 잊어버렸지만 , 그만큼 그저 꿈 하나만 바라보며 살아가고 있다.


간혹 너무나 힘든 시련과 고통이 한꺼번에 몰려와 나를 밀어내고 , 밀쳐내고 , 맥빠지게 만들어도...


내가 가는 길에 그건 단 하나의 자갈일뿐 , 아직 갈 길이 멀다.


누구나 인생에 있어서 , 힘든 시기가 있고 , 초월하게 된다.


난 초월 하고 있다 , 과거로부터 , 현재로부터


그게 내가 추구하는 방향이다. 비록 지금 내 주변엔 몇 없는 사람뿐이고 , 내가 가진 무기는 없지만..


그저 난 나니까 버틸 수가 있다.


누구나 나보다 힘든 인생을 살아갈 수도 있고 , 나보다 더 나은 사람도 있겠지만..


결승 지점은 아무도 모른다. 난 내 스스로에게 한계가 없음을 알기때문에..


근데 정말 지칠땐 , 기대어 비빌 언덕이 필요하다.


하지만 , 지금은 그런 것 조차 사치라고 생각하고 끝없이 갈뿐이다.


내가 쉴수 있는 시간은 내 삶이 다하는 그 순간 , 그 이후부터 영원히 쉴수 있기때문에.


단 한번의 인생은 누구도 되돌릴수 없다.


그만큼 멋지게 , 화려하게 , 열심히


지금까지의 Sad Story 가 나중에 Happy Ending 이 되길 바라며.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란  (0) 2013.05.24
Fly Raven  (0) 2013.05.08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Fire  (0) 2013.04.15
Monster in the dark  (0) 2013.03.23
Smile & Sad  (0) 2011.07.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4.02.05 23: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처음이자 마지막 댓글이 될수도잏겠네요

  2. 소냐도르 2014.02.19 23: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아요 용기얻어갑니다 :)

  3. 신기하네요 2014.02.24 22: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블로그 와서 저랑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다는게 참 신기하다는 생각하고 갑니다.~

    정말 신기하네요 저도 윗분 처럼 용기 얻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electricraven.tistory.com BlogIcon ElectricRaven 2014.02.27 15: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신기방기한 세상이죠. 그래도 이렇게 인터넷을 통해..
      비슷한 색을 가진 사람을 알게되는것도 나름대로의 즐거움? 이구요.
      용기 얻고 가셔서 정말 다행입니다~ :)

Fire

from Text Art/Free Essay 2013. 4. 15. 23:41


혼자라는 것에 점점 익숙해진다..


예전엔 , 혼자라는것이 사람이 그리워서 , 누군가의 품이 그리워서...

미친듯이 원하면서 , 헤메이면서도 , 자존심때문에.. 아닌척 했지만.


지금은 혼자라는 것 그 자체의 시간을 즐기고 있다.


홀로 사색에 잠겨 시간을 보내기도 하고...

그간 못했던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하면서 즐기기도 하고...

챙기지 못했던 내 사람들 만나가며 , 이야기를 나누며...


일을 하면서 능력을 인정 받기도...

일을 하면서 점점 더 기계화 되어가는 내 감성도...


모든 것이 2진수로 이루어지는 나의 모든 것들이...


점점 더 메말라 간다..


간만에 목표를 세웠다...


나이 30 , 30세 까지만 한국에서 열심히 살기로...

30 이후엔 한국이 아닌 제 2의 장소로 가기로...


여러모로 심사숙고 하고 , 여러가지로 고심끝에 내린 결론이다.


아 , 나도 이젠 변하나 보다.


이전엔 너무나 , 착했다는데...

이젠 너무나 차갑다고 한다.


아는 모든 사람들이 , 차가워졌다고...


근데 내 마음속은 활활 타오른다.


아직 내 마음속에선 불길이 미친듯이 타오르고..

순수한 분노의 불길은 , 그 누굴 탓하는게 아니라...

단순히 지금 이 시간의 결과가 나온 , 모든 상황들과 있었던 모든 일들에 대한 분노.


이젠 그 순수한 분노 , 억압 , 개처럼 기어온 인생의 굴곡속에서 더이상은 이럴수 없다는 다짐..


아. 오래간만에 또 다시 난 이전보다 더욱 무섭게 변해간다.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Fly Raven  (0) 2013.05.08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Fire  (0) 2013.04.15
Monster in the dark  (0) 2013.03.23
Smile & Sad  (0) 2011.07.02
Musician's Dream  (0) 2011.01.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Monster in the dark

from Text Art/Free Essay 2013. 3. 23. 09:57





이 세상에 빛은 한줄기 뿐이다.


다만 난 그 빛 한줄기를 내 마음속에서 버렸을뿐.


내 심연의 늪에서 , 난 더이상 도망치지 않을거란걸.


이제 더이상 친절하지 않다는것 , 이제 두번 다시 과거로의 회귀는 없다는것.


그리고 철저하게 지워버리겠다는것.


기억의 조각속에 남아있는 모든 것들은 나에게 상처뿐이고 , 나에게 비수만 꽂고 지나간 흔적들이다.


가치 없는 쓰레기 조각따위에 내가 더이상 연연하고 아파하며 혼자 속상할 뿐 , 그 시간 조차 내겐 너무 아깝다.


이제 두번 다시 돌아보지 않는다. 아니 , 다 죽어 나가 떨어진다 해도 , 난 나만을 지키며 앞으로 걸어 나갈것이다.


이 세상에 날 스쳐간 사람들이 날 괴물로 만들어 버렸고 , 난 두번다시 부정하지 않을것이다.


다시 한번 기지개를 펴고 어둠속을 걸어 다닌다.


다만 난 이제 그 어둠에 너무 익숙해져 버렸고 , 내 마음속에 환한 빛이 한줄기 존재 하기때문에 아쉽지 않다.


내게 다시 오지 않길 , 당신들은 나에게 너무 난도질을 해버렸어.


단 , 찢겨진 심장을 하나하나 붙여서 기계심장을 만들었으니 이젠 난도질 해도 괜찮아.


난 당신들을 0 아니면 1 , 수식으로 휘발성 메모리 처럼 남겨줄 테니까.


속이 시원하다. 생각의 정리가 된 이후부터.


왠지 다시 한번 돌아가면 , 더 냉정해 질수 있을텐데. 돌아갈 수 없다는게 Fail.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Fly Raven  (0) 2013.05.08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Fire  (0) 2013.04.15
Monster in the dark  (0) 2013.03.23
Smile & Sad  (0) 2011.07.02
Musician's Dream  (0) 2011.01.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Smile & Sad

from Text Art/Free Essay 2011. 7. 2. 02:10

 


웃음뒤에 , 알수없는..

내 슬픔이 내 마음을 적셔주고 있을때..

눈물뒤에 , 알수없는..

내 웃음소리가 내 마음을 관통하는 사이..

난 나도 모르게 내 스스로의 이중성과..

내 얼굴엔.. 한쪽엔 웃음 , 한쪽엔 눈물이 흐른다는걸 깨닫고..

내 스스로에게 한심해지고 , 내 스스로에게 좌절하고..

이렇게 내 스스로가 못나보이기 시작하면서..

내 자신을 파괴하기에 이른다..

지금 난.. 철저히 내 자신을 파괴하고..붕괴시킬꺼 같아..

단 하나의 끈만 붙잡고 있는데.

단 하나의 끈 마저 놓쳐버리면..

그 단 하나의 끈 마저 놓쳐버린다면..

그땐.. 내 스스로에게 뭐라고 답해야 하지?...


한편의 슬픔 , 그 반대편의 웃음..

알수없는.. 미묘함..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Fly Raven  (0) 2013.05.08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Fire  (0) 2013.04.15
Monster in the dark  (0) 2013.03.23
Smile & Sad  (0) 2011.07.02
Musician's Dream  (0) 2011.01.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ian's Dream

from Text Art/Free Essay 2011. 1. 17. 12:04

 




세상을 밝히는 음악.

세상을 미치게 만드는 음악.

세상을 소리치게 해주는 음악..

난 음악이 좋다.

내가 기타를 치고 마이크 앞에서 노래를 부르며..

모두가 함께 서로의 생각과 오디언스를 담아.. 함께 외치고 .. 함께 노래하며..

모두가 평등하게 , 모든 사람이 평화와 사랑 그리고 편견과 왜곡이 없는..

그런 세상을 만들고 싶은 사람이다.

요즘은 하루하루가 새롭고 , 하루하루가 신선하며 , 매일 아침 맞이하는 햇살과 공기.

그리고 음악의 멜로디가 늘 새롭게 느껴진다.

내 안에 무언의 변화가 나에게 무엇을 가져다 준것일까?

예전보다 더욱 당당해지고 , 밝아진 내 모습에 가끔은 놀랍기도 하고..

이젠.. 내 스스로에게 당당해지고 싶을뿐이다.

내가 에로티즘이어도 , 내가 이기적이어도 , 내가 비록 아웃사이더 여도..

적어도 내 스스로 이 세상속에 '나'로써 살아간다는거.

즐겁다. 물론 지금은 홈뮤지션이고 , 아무런 업적도 , 명곡도 , 기술도 , 능력도 없지만.

이젠 앞으로 나아가서 , 좀더 넓은 세상에서 , 좀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모든 오디언스와 뜨거운 심장소리를 공유하고 싶다.

꿈은 정말.. 미친듯이 큰거 같다.

- 1% 가능성만 있어도..뛰어라..!! -
              '나폴레옹'


'Text Art > Free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Fly Raven  (0) 2013.05.08
나는 누구? 여긴 어디?  (6) 2013.04.16
Fire  (0) 2013.04.15
Monster in the dark  (0) 2013.03.23
Smile & Sad  (0) 2011.07.02
Musician's Dream  (0) 2011.01.17

댓글을 달아 주세요